뉴스·날씨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2월 14일 (금요일) 보도 및 날씨

방송일
2020-02-14
진행
김정현 아나운서
시간
북조선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조선개혁방송 뉴스 입니다. 오늘의 첫 소식입니다.


1. 미, '사드-패트리엇 통합체계' 시험단계…발사대 원격체계 구축
미국 국방부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성능 개선 계획을 구체적으로 밝혀 앞으로 이 무기체계를 어떻게 운용할지 관심을 끈다.


14일 미국 미사일방어청(MDA)의 2021회계연도 예산안 브리핑에 따르면 MDA는 7곳에 배치된 사드 포대 및 훈련 장비를 개선하는 데 10억 달러의 예산을 배정했다. 미국 본토와 괌, 경북 성주에 배치된 사드체계가 모두 업그레이드 대상이다.


미국은 작년 말 한국 국방부에 사드 업그레이드 계획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언론 보도와 군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사드와 패트리엇체계를 통합하는 것이 업그레이드 핵심이며 아울러 통합 미사일방어(MD)체계의 '두뇌' 격인 탄도미사일 전장지휘통제체계(C2BMC)와 연동시킬 가능성도 제기된다.


존 바이어 미사일방어청 C2BMC 프로그램 국장은 작년 11월 C2BMC를 한반도 전장 환경에 구체적으로 어떻게 적용하고 있느냐는 미국의소리(VOA) 방송 질문에 "미 본토 방어를 위한 주한미군의 사드와 패트리엇 체계의 상호운용성과 통합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미측은 작년부터 포대와 사드 발사대를 분리해 원격으로 조정 통제하는 원격시스템 구축 작업을 진행해왔고, 상당히 진척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성주기지에서 발사대를 빼내 다른 곳에 배치해 운용하려면 우리와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사드 업그레이드의 또 다른 핵심작업으로 '사드-패트리엇 통합체계'를 C2BMC와 연동하는 것인데 실제 연동 작업이 가시화된다면 중국과 북한 등의 반발이 예상된다.


사드의 눈 역할을 하는 레이더는 FBM과 TM의 두 가지 방식으로 TM 레이더는 적 미사일이 하강하는 종말 단계에서 탐지·추적하기 때문에 최대 탐지거리가 800여㎞로 짧고 레이더 빔도 공중을 향해 발사한다.


한편 미국은 내년 국방 예산에 성주 사드 부대의 관련 공사비 4천900만달러를 배정하고 한국 정부의 자금 분담 가능성을 다뤄왔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우리는 사드 기지의 부지와 기반시설을 제공한다고 밝혀왔다"면서 "미국 국방부가 밝힌 항목들은 기반시설로 볼 수 있는 것도 있고 아닌 것도 있는 등 혼재되어 있다"면서 "앞으로 일반환경영향 평가 등을 진행하면서 협의해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2.  미 "북한 코로나 취약성 우려…국제 대응노력 장려, 신속 지원"
미국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북한 주민의 발병 취약성을 우려한다며 필요시 신속한 지원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의료 수준이 열악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적극 돕겠다는 뜻과 함께 교착 상태에 처한 북미 비핵화 대화를 재개하기 위해 유화적 손길을 동시에 내민 것으로 해석된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미국은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에 대한 북한 주민의 취약성을 매우 우려한다"며 "우리는 북한에서 코로나바이러스의 전파에 대응하고 억제하기 위해 미국과 국제적 원조, 보건기구의 노력을 지원하고 장려한다", "미국은 이 기구들의 지원에 관한 승인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미국이 북한의 코로나19 문제에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은 그동안 자국 내에 코로나19가 발병하지 않았다고 주장해 온 상황에서 미국이 성명까지 내면서 코로나19 대비를 위해 필요한 대북 인도적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는 뜻을 밝힌 것은 다소 이례적인 일로도 받아들여진다.


국제적십자연맹 아시아태평양지부는 지부장 명의 성명에서 북한에 개인 보호장비와 진단키트 등 인도적 물품 지원이 시급히 필요하다면서 특히 북한에 있는 적십자 사무소로의 계좌 이체 허용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과 맞물려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이끌기 위해 유화적인 손길을 보낸 것으로 미국은 그간에도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한 최대 압박 원칙을 유지 하겠다 면서도 인도적 지원에는 열려 있는 태도를 보였다.




3.  중국서 코로나19 사망자 1천500명·확진자 6만5천명 육박
중국이 후베이(湖北)성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범위에 임상 진단 병례를 추가하면서 지난 13일까지 누적 사망자와 확진자가 각각 1천500명과 6만5천명에 육박했다.


14일 중국중앙TV에 따르면 후베이성은 지난 13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4천823명, 사망자가 116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했다. 후베이성의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중 임상 진단 병 례는 각각 3천95명과 8명이다.


임상 진단 병례는 핵산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오지 않아도 폐 CT 촬영을 통해 확진 범위로 분류한 것이다.


후베이성에서 피해가 가장 심각한 우한의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3천910명과 88명이며 후베이성의 확진자 중 7천593명이 중태며 1천685명은 위중한 상태다.




4.  "북한 주민 2명중 1명 '사경제 활동'…대다수 삼시세끼"
북한에서 시장이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전체 주민 2명 중 1명은 '사경제' 활동에 관여하고 있다는 탈북민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북한연구학회와 ㈜현대리서치연구소는 지난해 상반기까지 국내 입국한 탈북민들을 대상으로 진행해온 '북한 경제사회 실태연구' 결과를 13일 공개했다. 통일부 의뢰로 진행된 이번 조사결과에 따르면, 2001년 이후 '사경제 전업 종사자'와 '국영경제·사경제 겸업 종사자' 비중이 지속해서 상승했다.


두 가지 형태의 '사경제 종사자' 비중은 2006∼2010년 34.1%로 처음으로 '국영경제 종사자'(28.5%)를 추월한데 이어 2016∼2019년 48%까지 확대됐고 반면, 같은 기간 '국영경제 종사자' 비중은 24%로 쪼그라들었다.


북한 주민들의 식생활 수준도 2000년 이후 지속해서 향상돼 '1일 3회 식사를 한다'는 응답률은 2000년 이전 32.1%에 불과했지만, 2001∼2005년 52.2%, 2006∼2010년 67.1%, 2016∼2019년 90.7%로 상승했다.


과거에는 강냉이 비율이 매우 높았지만, 2013년 이후에는 쌀의 비중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고 여객열차 이용률은 2011∼2015년 28.9%에서 최근 4년간 38.9%로 회복됐다.


휴대전화 이용률은 2000년 이전 0.5%로 매우 미미했다가 매년 점진적으로 상승해 2016∼2019년 41%가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통화 목적은 주로 개인장사(41.5%)와 안부(32.6%)였고, 정보교환(8.6%)과 공식업무(3.8%) 목적은 낮은 편이었다.


조사를 진행한 양문수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설문 대상이 된 탈북민에 대해 "작년에만 600여 명을 조사했고, 2013년부터 축적된 데이터까지 포함해 통합 정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체 설문 대상자는 약 6천 명으로 "조사 대상자들은 성별·지역 등의 편중성을 보이므로 북한 사회 전체의 특성으로 적용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5.  국경 봉쇄해 놓고…中거주 정보원 긴급 소환·처형한 北 보위부
북한 국가보위성의 지시로 중국에 나가 활동하던 ‘정보원’이 코로나 19로 국경이 전면봉쇄됐음에도 불구하고 전격 소환돼, 이달 초 돌연 처형을 당했다고 내부 소식통이 13일 알려왔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이달 초 회령시 보위부 소회의실에서 국가기밀을 주고 돈을 받은 혐의를 받은 40대 여성 1명에 대한 비공개회의에서 사형 판결이 내려졌다”,“이 같은 판결은 바로 다음날 집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회령시에 거주하던 이 여성은 2000년대 초부터 2차례에 걸쳐 도강과 북송-구류 과정을 거치며 보위부에 눈에 들었고 2015년 향후 중국에서 보위부의 체포 작전을 적극 돕겠다는 약조와 함께 중국 산허 지방으로 파견됐다고 한다.


보위부에서 이 여성을 갑자기 소환·처형당한 이유에 대해서는‘이중간첩의 정체 탄로’ ‘한국행 움직임 사전 탄로’ 등 2가지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고 한다.


이는 보위부를 위해 ‘충성’해온 자국민을 ‘배신자’로 낙인찍어 척결을 신속히 조직했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며 국경차단 지시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소환을 강행했다는 점에서 보위부의 민낯을 낱낱이 파악하고 있는 주민의 한국행을 막아보겠다는 절실함도 엿보인다.




이상으로 조선개혁 방송뉴스를 마치겠습니다. 뉴스진행에 조선개혁방송의 김정현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입력
2020-02-14
조회
82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86
4월 17일 (금요일) 보도 및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4.17 | 조회 70
북한개혁방송 2020.04.17 70
1085
4월 16일 (목요일) 보도 및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4.16 | 조회 66
북한개혁방송 2020.04.16 66
1084
4월 15일 (수요일)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4.15 | 조회 65
북한개혁방송 2020.04.15 65
1083
4월 14일 (화요일) 보도 및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4.14 | 조회 72
북한개혁방송 2020.04.14 72
1082
4월 13일 (월요일) 보도 및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4.13 | 조회 83
북한개혁방송 2020.04.13 83
1081
4월 11일 (토요일)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4.11 | 조회 73
북한개혁방송 2020.04.11 73
1080
4월 10일 (금요일) 보도 및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4.10 | 조회 83
북한개혁방송 2020.04.10 83
1079
4월 9일 (목요일) 보도 및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4.09 | 조회 80
북한개혁방송 2020.04.09 80
1078
4월 8일 (수요일)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4.08 | 조회 85
북한개혁방송 2020.04.08 85
1077
4월 7일 (화요일) 보도 및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4.07 | 조회 75
북한개혁방송 2020.04.07 75
1076
4월 6일 (월요일) 보도 및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4.06 | 조회 93
북한개혁방송 2020.04.06 93
1075
4월 4일 (토요일)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4.04 | 조회 89
북한개혁방송 2020.04.04 89
1074
4월 3일 (금요일) 보도 및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4.03 | 조회 84
북한개혁방송 2020.04.03 84
1073
4월 2일 (목요일) 보도 및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4.02 | 조회 80
북한개혁방송 2020.04.02 80
1072
4월 1일 (수요일)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4.01 | 조회 82
북한개혁방송 2020.04.01 82
1071
3월 31일 (화요일) 보도 및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3.31 | 조회 84
북한개혁방송 2020.03.31 84
1070
3월 30일 (월요일) 보도 및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3.30 | 조회 89
북한개혁방송 2020.03.30 89
1069
39회 코로나 비루스 사태 속의 경제생활
북한개혁방송 | 2020.03.30 | 조회 120
북한개혁방송 2020.03.30 120
1068
3월 27일 (금요일) 보도 및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3.27 | 조회 94
북한개혁방송 2020.03.27 94
1067
3월 26일 (목요일) 보도 및 날씨
북한개혁방송 | 2020.03.26 | 조회 92
북한개혁방송 2020.03.26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