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경제/IT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북한 해커, 멕시코 은행서 1200억원 털어 한국에 송금…수령인은?

입력
2021-02-19
조회
66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북한 해커, 멕시코 은행서 1200억원 털어 한국에 송금…수령인은?

미국 법무부가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사이버 공격과 금융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북한 인민군 정찰총국 소속 해커 3명을 기소했다고 17일(현지 시각) 워싱턴포스트(WP) 등이 보도했다.

WP는 법무부 발표를 인용해 이들은 중국, 러시아, 싱가포르 등에서 세계 전역을 상대로 해킹을 통해 훔치려고 시도한 외화와 암호 화폐 가치만 13억달러(약 1조4000억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존 데머스 법무부 국가안보 담당 차관보는 "이들은 총 대신 키보드를 사용해 암호 화폐가 든 전자 지급을 훔치는 세계적인 강도"라고 비난했다.

법무부가 지난해 12월 법원에 제출한 공소장에는 "이들이 북한 정권과 김정은의 전략·금융 이익을 진전시키려고 했다"고 적시했다.

법무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전창혁(32), 김일(27), 박진혁(37) 등 이들의 실명을 공개했다. 또 얼굴 사진이 담긴 수배 전단도 첨부했다. 공소장에는 다양한 수법의 사이버 공격도 나온다.

정찰총국은 2015~2019년 베트남, 방글라데시, 대만, 멕시코, 몰타 등의 은행시스템에 접근, 악성코드를 심어 국제은행간 결제시스템 코드를 해킹했다. 북한 해커들은 또 지난 2018년 1월 멕시코수출입은행 시스템에 접근해 총 1억1000만달러(1200억원)를 '대한민국에 있는 은행 계좌들'로 송금했다. 이를 알아차린 멕시수출입은행은 다른 은행들과의 협조로 자금이 인출되기 전 차단했다고 같은 해 10월 밝혔다. 여기에는 한국 금융 당국도 공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2017년에는 '랜섬웨어'를 심어 이를 풀어주는 조건으로 돈을 요구하기도 했다.

또 같은해 6월에는 한국의 한 암호 화폐 거래기업 시스템을 랜섬웨어로 감염시켜 1600만달러(약 177억원)을 요구했다 거절당하자 개인 정보를 유출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2017년 8월에는 중미의 한 국가 카지노를 해킹해 "고객 정보를 유출하겠다"고 협박해 230만달러(25억원)을 뜯어내기도 했으며 프로그램을 조작해 ATM에서 돈을 인출한 사례도 있다. 또 지난해 8월에는 뉴욕의 한 금융 서비스 회사 네트워크에 접근해 약 1180만달러(약 130억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빼돌렸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대북정책 검토에 북한의 악의적 활동과 위협을 총체적으로 고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