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경제/IT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북한, 작년 중국 외 국가와의 무역도 크게 위축…전년 대비 ⅓"

입력
2021-02-16
조회
43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북한, 작년 중국 외 국가와의 무역도 크게 위축…전년 대비 ⅓"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국경을 봉쇄하면서 지난해 중국 외 다른 나라들과 무역에서도 큰 타격을 입었다고 16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국제무역센터(ITC) 통계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지난해 북한과 무역했다고 보고한 13개국의 대북 무역총액은 1천309만 달러(한화 약 144억3천만원)로, 2019년 3천516만 달러와 비교해 약 3분의 1수준에 그쳤다.

북한의 수출보다 수입이 더 크게 줄었다.

북한의 수출액은 2019년 836만 달러에서 2020년 806만 달러로 약 30만 달러 감소했지만, 같은 기간 수입액은 2천680만 달러에서 502만 달러로 내려앉았다.

나라별로는 브라질로부터의 수입액이 2019년 1천985만 달러에서 지난해 9만3천 달러로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같은 기간 남아프리카공화국(2천408달러→472만 달러)과 스위스(329만 달러→ 259만 달러)의 하락 폭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은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해 초부터 현재까지 방역을 위해 국경 봉쇄 조치를 취해왔다.

이에 작년 중국과의 교역액도 2019년보다 80.67% 감소한 5억3천905만9천 달러(약 5천967억원)에 그쳤다고 중국 세관 당국 해관총서는 집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