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경제/IT

북한개혁방송은 언제나 여러분들에게 올바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北당국, 해외파견 노동자에 “연말까지 中에 체류” 지시

입력
2020-04-28
조회
179
작성자
북한개혁방송
北당국, 해외파견 노동자에 “연말까지 中에 체류” 지시

북한 당국이 현재 중국에 파견된 노동자들의 체류를 당분간 연장한다는 지시를 하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노동자들을 쉽게 입국시킬 수 없는 데다 새로운 인원을 파견하기도 어려워진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중국의 대북소식통은 27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중국 랴오닝( 遼寧)성과 지린(吉林)성 등지의 식당과 공장에서 일하고 있는 노무자(노동자)들의 체류 기한이 올 말까지 연장 결정됐다”고 말했다. 현재 이 같은 결정은 중국 내 북한대사관을 통해 각 지역 무역일꾼 및 노동자를 관리하는 간부들에게 전달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 중국에 나가 있는 한 북한 일꾼은 “대부분의 우리(북한) 사람들은 이번 결정에 반색하고 있다”며 “비루스(바이러스)로 영업이 중단되면서 벌지 못한 돈을 채울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중국 내 북한 식당의 상당수는 아직도 운영을 정상화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당국은 지난달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문을 닫았던 중국내 북한 식당에 영업 재개 및 노동자 복귀 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코로나 여파로 중국인들이 식당 자체를 자주 찾지 않자 북한식당도 타격을 받고 있다는 게 소식통의 설명이다.

공장도 비슷한 상황이다. 의류 공장들은 마스크와 방호복 제작으로 공장이 정상 가동되고 있지만 그 외에 임가공 및 조립 공장들은 중국 내수 경제가 회복되지 않으면서 물량이 없어 가동 정상화를 하지 못하고 있다.

다만 이번 조치로 노동자들의 체류 기한이 안정화됨에 따라 기술학습생으로 신분을 속이거나 비자없이 입국한 노동자의 경우 불시에 귀국하게 될 수도 있다는 걱정을 덜게 됐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제재를 통해 모든 북한 노동자의 본국 송환 을 지난해 12월 22일로 결의한 이후 신규 노동비자 발급이 어려워지자 북한 당국은 노동자들을 학생이나 산업교류생, 일시 방문자 등으로 신분을 위장해 중국 기업에 파견했다.

그러나 북한 당국의 노동자 체류 연장 결정으로 당자금 요구가 잦아질까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북한 당국은 노동자들의 업무 복귀를 지시한 직후인 이달 초 충성자금 상납을 요구했다. 당국은 코로나로 국경이 폐쇄되기 전인 1월 말에도 1분기 당자금을 앞당겨 납부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한편 당국에 의해 올 연말까지 수입품에 대한 제한 조치를 지속하겠다는 결정이 나오자 중국 내 북한무역회사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 무역일꾼은 “다음달부터 무역이 풀릴 것만 기대하고 있었는데 생활 필수품만 수입하게 한다는 수입 품목 제한이 결정되면서 분위기가 안 좋아졌다”며 “밀무역이 위축될 수밖에 없고 수입 물건 값이 오르면 다른 장마당 물가도 크게 오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